ٷΰ


ġ

Ȩ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

자유게시판 ۺ
바람과 해님의 교훈처럼
ۼ 정인호 ۼ 2014-01-25 오후 8:42:09 ȸ 3706

열없이 차갑고 투명한 얼굴로 겨울이 곁을 지나가고 있습니다.

사람들의 단단히 여민 옷깃을 어떻게 해서든 파고 들으려고 애쓰지만 여의치가 않겠지요.

날마다 똑같은 시도를 하여도 사람들의 옷을 벗게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.

바람과 해님의 이야기처럼 어느 한 나그네의 외투를 벗기는 데 내기를 걸었던 이야기가 생각납니다.

아무리 냉혹하게 협박을 하여도 내기에서 이긴 존재는 따스한 기운이 넘치는 태양이었지요?

누군가의 마음을 얻기 위해서는 강요가 아닌 무조건적인 사랑을 외치는 것에서 시작되어야 함을 깨닫게 된 하루입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Խù: 46

1/5

자유게시판 Ʈ
ȣ ۼ ۼ ȸ
46 나뭇잎의 사랑 문윤하 2018-03-14 1167
45 생일파티 유민 2018-03-13 1215
44 시간관리 10계명 허수민 2018-03-09 1193
43 사람의 욕심 전민혁 2014-06-21 3635
42 젊은시절과 꽃 윤소진 2014-05-25 3540
41 게시글이 관리자 실수로 일부 삭제 되었습니다. 관리자 2014-04-25 3575
40 가장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달 전유라 2014-02-17 3553
39 움직임 없는 상상은 생각 낭비 안서영 2014-02-03 3466
38 새로운 마음과 각오 오민혁 2014-01-29 3629
37 바람과 해님의 교훈처럼 정인호 2014-01-25 3707

̵